평은면 금광리 용마루1공원 일원에 드론을 이용한 무인항공방제 실시

[세계로컬핫뉴스] 영주시, 드론 이용한 무인항공방제로 소나무를 지킨다!

이창재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19 12:39: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영주시=세계타임즈 이창재 기자]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차단 및 건강한 산림자원 육성을 위해 오는 5월 20일부터 평은면 금광리 용마루1공원 일원에 드론을 이용한 무인항공방제를 실시한다.

소나무재선충은 스스로 이동할 수 없기 때문에 고사목에 서식하고 있던 매개충(솔수염하늘소 및 북방수염하늘소)의 몸속으로 들어가 건강한 나무로 이동하게 되며, 매개충이 수피를 갉아 먹을 때 생기는 상처를 통해 수목 조직내부로 침입해 단기간에 급속히 나무를 고사시키는 시들음병으로 한 번 감염되면 치료나 회복이 불가능하다.

영주시는 지난 2014년 평은면 지곡리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이 최초로 발생된 이후 지금까지 99본의 감염목이 발생해 현재 평은면 등 4개면 5개동 25개리 지역 17,987ha를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또한 소백산 소나무류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매년 많은 예산과 인력을 투입해 솔수염하늘소의 월동처인 소나무류 고사목을 제거하는 등 재선충병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 실시하는 무인항공(드론)방제는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의 활동시기에 맞춰 7월까지 금광리 용마루1공원 35ha에 총3회 진행될 예정으로 지상방제가 어려운 지역에 정밀 방제를 할 수 있는 등 효과가 뛰어나다.

이번 방제에는 저독성 약제인 티아클로프리드 액상수화제를 물에 희석해 공중 살포하는 방식으로 대상목의 2~5m이내 저고도에서 정확히 살포할 수 있어 약제비산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탁월한 방제 효과로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에 효과가 뛰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같은 시기에 맞춰 지상(연무)방제는 지난 5월 13일부터 평은면 금광리 용마루2공원을 시작으로 8월까지 감염목 주변 임야 8개 구역 46ha에 대해 총 6회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창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