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국제자문관과 도내 기업인, 도내 유관기관이 화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우리도 기업 수출증대 방안 모색

[세계로컬핫뉴스] 포스트 코로나19, 충북도 화상으로 세계 각국과 소통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2 13:56: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북도는 21일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국가간 이동이 제한됨에 따라 해외 각국에 있는 국제자문관들과 도내 기업인, 도내 수출 유관기관들을 화상으로 초청하여 주요 수출국의 현지동향을 파악하고 향후 도내 수출기업이 수출방안을 강구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화상회의는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시아, 대만, 홍콩 등 우리도 주요 수출국의 국제자문관들과 충청향우회장 등이 참석해 현지 시장동향 등에 대해 생생하게 설명하고 도내 수출기업인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맞아 수출시장에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 함께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충북기업진흥원, 코트라, 무역협회 등 관계기관도 참가해서 향후 충북도 수출증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으로 대면회의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화상회의를 통해 세계 각국의 국제자문관들과 도내 기업, 유관기관들이 함께 소통하니 효율적이었다.”면서, “이번 화상회의에서 제기된 의견들을 종합해 우리도 기업들의 수출 촉진을 위한 사업계획을 수립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화상회의를 적극 활용하여 국내뿐 아니라 해외 각국의 주요 인사들과도 적극 소통을 통해 효율적인 수출정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