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기술교류 및 수출협력과 테크노파크 역할에 큰 관심 보여

[세계로컬핫뉴스] 중국 요녕성 상무청 사절단 충북TP 방문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9 19:55: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세계타임즈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중국 요녕성 상무청 청장 송옌린을 대표로 하는 중국 경제사절단이 한중교류협회와 함께 18일 충북도청, 충북테크노파크를 방문하였다.

 

(사)한중교류협회(회장 김용덕) 연계로 성사된 이번 방문은 지난해 사드(THAAD)로 어려운 경제여건에 빠진 한중 경제교류협력 재개에 기운을 보이며 요녕성의 주요 도시와 충북지역을 잇는 통상을 비롯한 국제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중국 요녕성은 북한과 가장 가까운 지역으로서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선양시, 단동시 등에 많은 한국기업이 진출하여 있고 한.중 교류가 가장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곳이다.

 

요녕성 상무청 송옌린 청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충북테크노파크와의 협력을 희망하였고 얼어붙은 한중교류 재개에 좋은 관계형성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밝혔다. 특히 지역중소벤처기업 및 창업기업과 테크노파크의 협력관계, IT, 반도체 시설장비를 활용한 중소기업 지원방안, 중앙과 지방정부의 법령에 의해 지역산업육성을 목적으로 설립된 충북테크노파크 운영방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충북테크노파크 김진태 원장은 “향후 지역주력사업 주요기업들의 기술이전 및 수출협력과 관련 중국시장 진출과 교역 활성화에 힘 쓸 것이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