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대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뿌리 뽑는다

[세계로컬핫뉴스] 충북도, 안전 무시 관행 근절 대책 회의 개최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18 21:49: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충북도는 18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오진섭 재난안전실장 주재로 도 관계부서와 시군 과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 대책 회의”를 가졌다. 

 

 정부에서는 반드시 바꿔야 할 생활 속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중 각종 통계, 언론보도 분석, 국민 참여를 통한 의견조사와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우선 추진할 7대 관행을 선정하였다.  

 

 7대 안전무시 관행은 ▲ 불법 주·정차 ▲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 과속운전 ▲ 안전띠 미착용 ▲ 건설현장 보호구 미착용 ▲ 등산 시 인화물질 소지 ▲ 구명조끼 미착용 등이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각종 안전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 신고.점검.단속 강화, 범 도민 안전문화 운동 등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하여 무인단속 CCTV.주정차 단속차량. 단속반 운영으로 혼잡지역과 민원

  다발지역 집중 단속 실시, 공동주택 내 소방차 전용구역 주차금지 홍보
‣ 다중이용업소 및 판매시설에 대한 비상구 폐쇄 및 물건적치 등 불법행위 불시 단속
‣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및 과속운전 단속 용 CCTV 설치 현황 및 대상지 전수 조사,

  교통사고 잦은 곳.어린이 보호구역 .노인보호구역 등에 대한 교통안전환경개선 사업 추진
‣ 건설현장 보호구 착용을 위한 건설공사 사업장 점검 및 안전교육 실시, 건축물 시기별 안전점검 실시,

  직업소개소 종사자 대상 건설현장 안전교육 실시
‣ 산불 가해자에 대한 엄격한 법 적용, 산불 취약지역 입산통제 강화
‣ 구명조끼 착용을 위하여 주요 선착장 안전관리 전담요원 배치, 불법 수상레저활동 수시 단속 실시 

 

 

 또한, 안전보안관 제도를 도입해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 활동 전개와 각종 안전점검 활동, 안전홍보 활동에 참여토록 해 지역사회 안전문화운동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일상생활 속에 고착화된 안전 불감증과 사소한 안전무시 관행이 엄청난 비극을 초래하는 만큼 7대 안전무시 관행을 뿌리 뽑도록 도.시군 및 도민 모두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