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한기 토양관리로 토양건전성 확보

[세계로컬핫뉴스] 수박연구소, 겨울철 토양관리는 지금이 적기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7 22:5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시설 재배지의 휴한기 토양관리에 따라 수박농사의 성패가 달려있다며 고품질 수박 안정생산을 위한 겨울철 토양관리를 당부하였다.

 

토양이 건조하여 염류가 집적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는 겨울철 휴한기에는 녹비작물 재배를 통한 적정한 수분상태를 유지하여 토양비옥도를 향상시키는 방법으로 해결 할 수 있다.

 

녹비작물(호밀, 청보리 등)은 10월 하순부터 11월 상순에 걸쳐 시설하우스(200평)에 10kg 정도를 파종하여 봄 수박정식 30일전 토양에 환원하면 토양비옥도 향상과 연작장해를 경감 할 수 있다.

 

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김영상 박사는 고품질 수박의 지속적 안정생산을 위해서는 “수박이 생육하기에 적합한 토양환경이 조성되어야 고품질 수박의 지속적인 안정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하며, 겨울철 토양관리를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