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충북도, 2018년산 공공비축미 17,683톤 본격 매입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6 23:03: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충북도는 2018년산 공공비축미 17,683톤(포대벼 12,715톤+산물벼 4,968톤)을 12월 31일까지 매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 산물벼(물벼) : 11월 16일까지, - 건조벼(포대) : 12월 31일까지

 

이는 지난해보다 523톤 증가한 물량으로 11. 2일 현재 산물벼는 계획량의 3,459톤(69,6%) 매입 되었으며, 건조벼는 시군 읍면별로 정해진 장소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2018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은 수확기(10~12월) 산지쌀값을 반영하여 12월중 확정될 계획이며, 중간정산금(3만원/포대)은 농가가 수매한 달의 말일에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히, 올해부터는 공공비축미 매입대상품종을 표본조사로 품종검정(DNA검사)을 실시하여 쌀 품질고급화 및 다수확 품종 재배면적 축소를 유도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시군별 매입품종 아닌 품종을 출하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 매입대상 농가에서 제외할 계획으로 출하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공공비축미곡 출하시에는 수분함량 13%~15%를 유지하여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적기 출하하여 매입기간 내에 전량 매입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 하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